정법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홈 | 지대방 | 여시아문
 

TOTAL ARTICLE : 59, TOTAL PAGE : 1 / 3
(47) 보시(布施) 베푸는 데 인색하지 말자.
 정법사  | 2013·11·05 13:28 | HIT : 2,453 | VOTE : 345
(47) 보시(布施)  
베푸는 데 인색하지 말자.

대승불교의 실천덕목의 첫 번째가 보시(베품)이다. 보시는 나누는 삶, 베품의 삶이며 더불어 살아가는 우리사회의 가장 중요한 실천덕목이다.

보시에는 물질적인 베품[財施]과 정신적인 베품[法施] , 그리고 상대방을 편안하게 해주고 두려움을 없애주는 베품[無畏施]이 있으며, 또한 가진 것이 없어도 나의 몸과 마음으로 베풀 수 있는 무재(無財)의 칠시( 七施)도 있다.

복은 베품에서 생기고, 덕은 겸손과 양보에서 생긴다고 하였다.

연기의 참다운 모습을 깨달으면 나와 이웃들이 둘이 아니고, 또한 우리인생은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것이 아닌가?

보시는 불자들의 가장 중요한 실천덕목임에도 불구하고, 봉사와 베품에 가장 인색한 것이 또한 불자들이 아닌가 여겨진다. 특히 승가는 받는 일은 익숙하나, 베푸는 일에는 어색한 것이 현실이다.

베푸는 일도 우리의 몸에 익숙해져야 한다. ≪백유경≫에 나오는 어리석은 농부가 젖소의 우유를 한꺼번에 모아서 짜겠다는 생각처럼 ‘다음에’ ‘언젠가는’과 같은 마음으로는 결코 베푸는 삶을 살아가지 못한다.

우선 나의 주변의 삶을 돌아보고, 자신이 가지고 있는 재물과 재능 그리고 무엇보다 자신의 마음을 일으켜야 한다. “누군가 도움을 청하면 자신의 분수와 능력에 따라 나누어 주어라, 나와 남이 둘이 아니라는 동체대비가 참다운 베품이다.”(貧人來乞 隨分施與 同體大悲 是眞布施-선가귀감)라고 하였다.

베푸는 일에 인색하지 말자.

-재단법인 선학원 이사장, 본지 발행인 법진스님


* 정법사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5-02-26 17:52)
* 정법사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5-03-05 10:58)
  
  [월간 선원 지령 200호] 발간사-'불서는 나를 키워주는 법사法師입니다'  정법사 13·11·05 2469 379
  (46) 보살(菩薩) 대승불교의 보살사상을 구현하자  정법사 13·11·05 2469 350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